post_img

콘테스트식사의 마침표, 달콤한 디저트

제주에서 낭만을 만난다.. - <낭만팥집>

국내의 대표 관광지인 제주도.
하지만 제주도의 음식에는 많은 평이 엇갈린다.
아주 맛있고 즐겁고 추억을 남겼다는 평.
또는 관광객 차별, 비싼 가격, 떨어지는 서비스에 실망했다는 평.

이런 이야기를 듣고 제주에서 누가 가도 좋은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가게를 소개하고 싶었다. < 단점이 있다면 작은 가게 >

서귀포시에 주거지가 밀집해 있는 곳 사이에 조그만 팥빙수가 있다. 바로 <낭만 팥집>. 뭔가 옛스러운 이름이지만 가게의 분위기를 보면 이름이 꽤 잘 어울리는 느낌이다. 나무를 활용한 따듯한 느낌의 인테리어.. 그 안에서 즐기는 차갑고 달콤한 빙수. 매력적인 조합이 아닐수 없다.

서울에서 비슷한 느낌을 찾는다면.. 맞다. 모두가 같은 생각을 했을 것 같다. 인사동의 찻집 같은 느낌.


창가 좌석까지 다해도 10~12명 정도가 앉을수 있을 것 같은 작은 가게.. 하지만 이곳은 오로지 팥이라는 재료에 집중하여 팥빙수의 주인공인 팥을 제대로 만드는데 노력한다는 느낌이다.

메뉴표를 한번 보자.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이지만 빙수의 양을 보면 1인 1빙을 하면 딱 좋은 양이기에 휴양지 특수가 있진 않고 딱 적당한 가격대라고 생각이 든다.

이곳은 주문과 동시에 계산을 해야한다. 아마도 적은 인원으로 운영을 하고 가게가 작기 때문에 효율적인 방식을 택한 것으로 생각이 된다.


테이스팀인데 왜 빙수 사진은 없냐는 의문이 들지 모르겠다.
그것은 직접 방문해서 한번 먹어보시라는 작은 소망 때문에 궁금함을 위해 올리지 않았다.

하지만... 사진들이 가득한 검색링크도 함께 남겨본다.
[낭만팥집 이미지]

솔직히 고백한다면... 다 먹고 나서.. 사진을 찍을 생각을 했다.. ㅠㅠ

주변을 지나게 되면 한번쯤 들려서 기분 좋은 단맛을 느꼈으면한다.

플레이스낭만팥집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동홍동 109-3
rank일상 속 소소한 맛집